DGB금융, 하이투자증권 편입 승인…'종합금융' 라인업 구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1:53:24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편입 승인…'종합금융' 라인업 구축
    기사본문
    등록 : 2018-09-12 16:26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DGB금융그룹은 12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과 현대선물 손자회사 편입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DGB금융은 지역민에게 생애주기에 걸친 양질의 종합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기반 확대, 수익다변화를 통한 그룹 경쟁력 제고를 위해 증권업 진출을 숙원 사업으로 진행해 왔다. DGB금융은 이번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은행과 증권, 보험 등 금융 전 부문을 아우르는 사업라인을 완성하며 종합금융그룹의 위상을 갖추게 됐다.

    하이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총자산 6조2000억원, 자기자본 7354억원 규모의 중형 증권사다. 기업금융(IB) 부문에 우수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채권운용 역량과 투신사 기반의 오랜 고객관리 경험을 지니고 있으며 지난해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해 인력구조 조정, 조직재편, 각종 제도 정비, 비경상적인 손실 제거 등 체질개선을 완료해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하이투자증권은 부동산금융 중심의 대체투자와 기업금융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비대면 신규 고객 마케팅에 집중한 결과 올해 상반기 347억원의 순이익을 실현했으며, 금융지주계열사 편입에 따른 신용등급 상향 등 긍정적인 평가도 이루어져 연간 400억원 수준의 순이익을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인수로 DGB금융은 은행-증권 또는 은행-증권-보험이 결합된 금융 복합점포 개설을 면밀하게 검토해 추진할 계획이다. 복합점포를 통해 대구·경북 중심 네트워크와 고객기반이 수도권과 동남권으로 확대됨과 동시에 계열사 간 소개영업 활성화로 금융시너지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그룹의 IB 역량강화, 직접금융 상품 제공, 연계상품 확대를 통한 계열사 간 공동마케팅 등으로 수익원 다변화에도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손자회사를 포함한 DGB금융의 계열사는 현재 9개사에서 12개사로 늘어나게 됐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총자산 100조원, 당기순이익 6000억원 달성을 위한 중기목표 달성에 다가서게 됐다. 그룹의 비은행 수익비중도 올해 6월 말 기준 약 8.7%에서 21%까지 늘어나게 된다는 설명이다.

    DGB금융은 자회사 편입 후 오는 10월 중 하이투자증권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11월 중에 증권사의 자회사인 하이자산운용의 손자회사 편입신고를 진행해 모든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지방금융그룹 최초의 종합금융그룹을 완성하고 지역민에게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증권사 편입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 혁신적이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로 고객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