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계속되는 고용쇼크에 "文정부, 일자리 학살 중단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9:11:03
    野, 계속되는 고용쇼크에 "文정부, 일자리 학살 중단하라"
    8월 취업자 증가폭 3000명…IMF 이후 최악
    "고용뇌사 수준 접어들어"
    기사본문
    등록 : 2018-09-12 15:51
    황정민 기자(jungmini@dailian.co.kr)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야권은 12일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학살을 당장 멈추라"고 말했다. 지난 8월 취업자 증가폭이 3000명에 그친 것으로 발표된데 따른 반응이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수치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일제히 문재인정부의 핵심 경제기조인 소득주도성장의 폐기를 촉구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정부는 청년 구직자들과 자영업자의 절규가 들리지 않는가”라며 “일자리 학살, 경제자살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당장 멈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주도형 일자리 만들기에는 한계가 있으며 민간의 활력을 좀먹는다”며 “더 이상 국민을 상대로 하는 무책임한 경제정책 실험을 중단하고, 기업환경 개선에 집중하라”고 말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도 당 회의에서 “7월과 8월 취업자 증가수를 합쳐도 1만 명이 안 되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정부는 공공부문 일자리를 늘리려는 생각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고용쇼크가 고용뇌사 수준으로 접어들려 한다”며 “문 정부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하겠다는 선언을 해야 한다. 이것이 최소한의 방안”이라고 분석했다.

    이 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에도 또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며 국민의 민심에 기름을 퍼붓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직을 걸고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