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풍 암초 만난 포스코…'산별교섭' 악재 휘말리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0:16:41
    노풍 암초 만난 포스코…'산별교섭' 악재 휘말리나
    금속노조 산하 ‘포스코 노조’ 출범 시동
    기사본문
    등록 : 2018-09-12 15:49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빌딩 전경.ⓒ포스코

    금속노조 산하 ‘포스코 노조’ 출범 시동

    최정우 회장 체제로 출범한지 채 100일도 되지 않은 포스코가 ‘노조 설립’이라는 암초를 만났다. 추진 중인 노조가 금속노조 산별노조 형태이기에 향후 노풍(勞風)에 경영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새 노조 준비위원회는 가입의향을 밝힌 조합원 교육을 위한 비공개 총회를 15일 진행할 예정이다. 노조의 공식 출범 날짜는 아직 확정하지 않았지만, 다음 달 즈음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포스코에 노조는 존재하지만 10명 내외의 유명무실한 상태로, 1997년 세워진 노경협의회가 직원들의 임금·단체협상 등을 협의하며 실질적으로 노조 역할을 하고 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포스코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것은 결국 아래로부터의 혁신이라고 생각 한다”며 “이제는 포스코도 제대로 된 노동조합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금속노조와 연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새로 추진 중인 포스코 노조가 개별노조가 아닌 민노총 산하 금속노조 지회가 될 것으로 보여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금속노조는 최근 산하 사업장들에 대해 산별임금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포스코 역시 영향권에 속할 수 있다.

    금속노조는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등에 노사공동위원회 구성을 요구해 왔다. 산별임금체계를 구축해 금속노조가 직접 교섭권을 갖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 직원이 아닌 외부 세력과 회사가 교섭하면 오히려 실제 직원들의 목소리가 전해지지 않을 우려가 있다”면서 “실질적으로 직원들에게 손해가 가는 결과가 나올 여지가 높다”고 말했다.

    금속노조가 산별임금체계 구축에 성공할 경우 고임금 사업장인 대기업들로 하여금 중소 저임금 사업장의 임금인상을 분담하도록 압박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 금속노조는 올해 산하 지부 및 지회 임금협상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면서 사회양극화 해소 명분으로 ‘하후상박(下厚上薄) 연대임금’을 제시한 바 있다. 고임금 사업장의 임금인상률을 소폭 낮추는 대신 그만큼의 비용을 저임금 사업장 임금인상에 사용하라는 것이다.

    포스코 역시 새로 추진 중인 노조가 금속노조에 속할 경우 외부 중소기업의 임금인상 부담까지 떠안아야 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포스코 직원들이 내부의견과 관계없이 금속노조 차원의 파업에 내몰릴 가능성도 있다. 금속노조에서 정치 이슈나 최저임금 관련 사안으로 파업을 하게 된다면 산하 지회들이 함께 연대하게 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재계에서는 오랜 기간 노사 이슈에서 자유롭던 포스코가 금속노조의 ‘세(勢) 확장’에 휘말려 난관에 봉착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개별 기업과 금속노조라는 연맹과의 교섭은 강경한 노사관계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새로 설립이 추진되는 포스코 노조가 금속노조에 가입한다면 앞으로 노사관계가 어렵게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