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태 백수련, 회복 의지 남달랐는데...안타까운 이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김인태 백수련, 회복 의지 남달랐는데...안타까운 이별
    기사본문
    등록 : 2018-09-12 00:21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사진=채널A '내조의 여왕' 캡처
    배우 김인태와 백수련이 안타까운 이별을 하게 됐다.

    김인태는 1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그간 온정성으로 간병하던 백수련과의 이별을 맞은 것.

    김인태가 병마와 싸우던 당시 김인태와 백수련 부부는 회복 후 다시 일어서겠다는 의지가 누구보다 강했다. 한 방송에서 보여준 부부의 연기에 대한 열정은 대중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김인태는 SBS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촬영 도중 경미한 뇌졸중 증상으로 드라마에서 중도하차해야 했다. 이와 관련해 백수련은 “기가 막혔다. 김인태씨한테 이런 일이 오는구나 싶었다”며 “당시 남편이 중도하차 된 사실을 말하지 않아 몰랐다가 화면 속 남편이 손을 떠는 모습에 놀랐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백수련은 “남편을 다시 건강하게 만들어 옛날처럼 당당한 모습으로 세우자고 결심했다”며 둘째 며느리와 함께 지극정성으로 간병을 하는 애틋한 모습을 보였다.

    김인태의 의지도 굳건했다. 다시 일어설 날을 기약하면서 병마와 싸우는 모습은 당시 시청자들의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