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24시간 소통' 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천해성 초대 소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4:10:32
    南北 '24시간 소통' 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천해성 초대 소장
    개소 후 본격 업무운영, 남북 교섭·당국 회담·민간교류 지원 등 수행
    24시간 365일 소통…"한반도 평화·북미 비핵화 협의 진전 도움 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8-09-12 11:35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오는 14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남북 24시간 상시 소통 채널로 보다 긴밀하고 지속적인 협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자료사진) ⓒ데일리안

    개소 후 본격 업무운영, 남북 교섭·당국 회담·민간교류 지원 등 수행
    24시간 365일 소통…"한반도 평화·북미 비핵화 협의 진전 도움 될 것"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오는 14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남북 24시간 상시 소통 채널로 보다 긴밀하고 지속적인 협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통일부는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 행사가 내일 모레 오전 10시 30분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개최된다고 12일 밝혔다.

    연락사무소 소장은 '차관급'으로 합의됐으며 우리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언회 부위원장이 겸직하게 된다. 소장은 주1회 정례회의와 필요시 협의 등을 통해 남북 간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상시교섭대표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개소식에는 남북 각각 50~60여 명이 참석할 예정으로, 우리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시민단체 등 초청인사들이 참석하고 북측은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연락사무소 업무는 개소식 직후부터 실시되며 남북교섭과 연락, 당국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남북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인 협의소통채널로 정착해 나갈 것"이라며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