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개인기, 父의 특별 훈련법 덕에 가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00:03:40
    손흥민 개인기, 父의 특별 훈련법 덕에 가능?
    기사본문
    등록 : 2018-09-12 08:37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사진=KBS2 중계방송 캡처
    손흥민이 화려한 개인기를 이용한 돌파 능력을 보여줬다.

    지난 11일 손흥민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활약했다. 특히 돋보인 건 그의 개인기였다.

    손흥민은 상대 수비를 거뜬히 제치는 드리블 등 개인기는 물론 남다른 스피드, 패스까지 완벽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는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감독의 영향이 미쳤을 것으로 네티즌은 내다봤다. 손흥민이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 손웅정 감독이 강조한 것이 바로 기본기다. 볼 트래핑과 드리블, 슛, 패스 등을 중시했던 아버지의 교육법이 현재 손흥민의 개인기 역량에 큰 도움이 됐을 거라는 추측이다.

    한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어릴 때는 기본기와 개인기를 철저히 익혀야 한다. 전술 훈련은 나중에 다른 팀에 가서 해도 늦지 않다”는 얘기를 자주했다고 대신 전했다.

    특히 슈팅훈련에 많은 공을 들였다. 다양한 상황과 각도를 놓고 훈련을 반복했다.

    2003년부터 6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축구공 80개를 담은 대형 냉장고 박스를 끌고 운동장에 나가 직접 볼을 던져주며 하루 3~4시간 개인기를 가다듬었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