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조승우 "유재명 없으면 허전해, 정신적 지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3:43:49
    '명당' 조승우 "유재명 없으면 허전해, 정신적 지주"
    기사본문
    등록 : 2018-09-11 18:17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조승우와 유재명이 영화 '명당'을 통해 세 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배우 조승우와 유재명이 영화 '명당'을 통해 세 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명당'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조승우는 "유재명 형과는 '비밀의 숲', '라이프'에 이어 세 작품째"라며 "이제 없으면 허전하고, 촬영을 같이 안 하면 심심하다"고 미소 지었다.

    조승우는 이어 "유재명 형은 꼭 옆에 있어야만 하는 존재이자, 정신적 지주"라며 "항상 푸근하고, 내 이야기를 다 들어주셔서 좋다. 유재명 형이 곧 결혼하는데 연애담을 많이 들었던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유재명은 "조승우는 같이 호흡하기에 가장 좋은 배우"라며 "난 조승우의 팬이다. 존경하는 배우"라고 강조했다.

    배우 조승우, 지성 주연의 '명당'은 2명의 왕을 배출할 천하길지 대명당을 둘러싼 욕망과 암투를 통해 왕이 되고 싶은 자들의 묏자리 쟁탈전을 그린다. 9월 19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