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교육부와 저소득층 육상 유망주 지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현대백화점그룹, 교육부와 저소득층 육상 유망주 지원
    교육부와 ‘육상 학생선수 유망주 육성 지원 업무협약’ 체결…5년간 10억 지원
    매년 학생선수 30~40명 선발해 1년간 대회 참가비·교육 프로그램 등 지원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8-09-11 15:45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장호진 현대백화점그룹 기획조정본부 사장(사진 왼쪽)이 박춘란 교육부 차관에게 육상 학생선수 유망주 육성 지원금 10억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장호진 사장, 육상 선수 정혜림, 박춘란 교육부 차관.ⓒ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교육부와 ‘육상 학생선수 유망주 육성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장호진 현대백화점그룹 기획조정본부 사장, 박춘란 교육부 차관이 참석했다. 특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육상 여자 허들 1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정혜림 선수가 지원 사업의 ‘멘토’로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백화점그룹과 교육부는 저소득층 청소년 중 육상 종목에 재능이 있는 유망주를 발굴,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가 전국 중·고등학교의 육상 학생선수(약 2000명) 중 학교장 추천을 받은 저소득층 청소년을 1차로 뽑은 뒤, 현대백화점그룹과 함께 별도의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매년 수혜 대상(30~4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육상 학생선수는 1년간 대회 참가비와 재활치료비, 운동용품 구매비 등 개인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현대백화점그룹은 전문 교육기관과 연계해 선발된 육상 학생를 대상으로 선수 육성 및 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멘토 특강과 진로 교육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대백화점그룹은 향후 5년간 총 1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장호진 사장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지만 환경적인 제약이 많은 저소득층 육상 학생선수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고 미래를 향해 달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육상 등 비인기 스포츠 종목의 저변 확대에도 조금이나마 일조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소외계층 아동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5년간 총 300억원을 지원하는 ‘파랑새 지원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건강한 성장, 재능 육성, 의료 및 재활 분야 등 3대 핵심 분야에 지원을 집중하며, 올해에만 5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