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남은 남북정상회담, 韓美 비핵화 공조 속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8:09:52
    일주일 남은 남북정상회담, 韓美 비핵화 공조 속도
    폼페이오 재방북 일정·북미 협상방안 논의 가능성
    청와대·외교당국·정보기관 채널 구축…긴밀 협의
    기사본문
    등록 : 2018-09-11 13:10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신임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이 11일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청사에서 회담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폼페이오 재방북 일정·북미 협상방안 논의 가능성
    청와대·외교당국·정보기관 채널 구축…긴밀 협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최우선 목표인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한·미 간 공조가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의 대북문제를 담당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는 어제부터 사흘간 방한해 국내 외교·통일 분야 고위급 인사와 면담을 이어간다.

    비건 대표의 이번 방한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제안이 나온 시점에 이뤄지면서 의미가 더해지고 있다.

    비건 대표는 1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차례로 면담하고, 이어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비핵화·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한미 공조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인천공항에 도착해 "우리가 어떻게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올지에 대한 협의를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비건 대표는 우리 측 외교당국자들과 오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될 실천적 방안과 북미 협상 방안을 함께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을 통해 재확인한 비핵화 의지와 관련한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도 전달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함에 따라 이에 대한 미국 측의 분위기를 감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이다.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신임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이 11일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청사에서 회담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무산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재방북 일정과 김정은 위원장과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 조율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올초 대북 특사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대북특사단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 실장은 볼턴 보좌관과 전화통화에서 특사단 방북 결과를 설명하며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한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정의용 실장과 일주일에 2번씩 전화로 통화하는 등 한국 정부와 매우 긴밀히 협력하며 한미 간에 대북정책 관련 균열이 없도록 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과 통화를 이어가며 북한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올초 대북 특사단 방북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준비 상황을 설명하는 등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함께 공유하고 있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있어 한미공조가 중요한 만큼, 한미는 청와대와 외교당국, 정보기관 등 각급 채널을 구축해 남북·북미정상회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9월 들어 한반도의 중대한 정치적 이벤트가 잇따르면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프로세스가 본궤도에 오를지 관심이 모아진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