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ESS, 상반기 매출 1500억…1년새 10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13:13:56
    효성중공업 ESS, 상반기 매출 1500억…1년새 10배↑
    정부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ESS사업 폭발적 성장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8-09-11 10:56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정부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ESS사업 폭발적 성장 기대

    효성중공업의 ESS(에너지저장시스템) 사업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효성중공업은 상반기 ESS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배 가까이 증가한 1500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ESS 매출 예상액은 2700억원대로 전년 대비 4배 가까운 성장이 전망된다.

    ESS는 대용량 에너지 저장 장치로 발전량이 가변적인 신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사용에 필수적인 설비다. 최근 전력 공급 불안 해소 및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국내 ESS 설비의 전력 저장 용량은 2012년 ESS 상용화 후 작년까지 총 1.1GWh 늘어나는데 그쳤으나 올해는 상반기에만 기존 저장 용량을 뛰어넘는 1.8GWh의 ESS가 설치됐다.

    특히 정부가 작년 말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63.8GWh)까지 늘리겠다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을 발표해 향후 ESS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효성 관계자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라 ESS 시장의 급격한 성장이 기대된다”며 “국내 ESS 시장의 확고한 리딩 기업으로 자리잡고 글로벌 시장까지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효성중공업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톱 에너지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거듭나겠다”며 “기존 중전기기뿐 아니라 ESS, 스마트 그리드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및 점유율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