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인도네시아 수력사업 공동개발 MOU 체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0:11:13
    한수원, 인도네시아 수력사업 공동개발 MOU 체결
    공기업-민간기업 상생 사업모델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8-09-11 10:10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 한수원 등 인도네시아 수력사업 공동개발 참여 기업 대표들이 1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화엔지니어링 박승우 대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 한수원 정재훈 사장, 한국남방개발 박민정 대표.ⓒ한국수력원자력

    공기업-민간기업 상생 사업모델 기대

    한국수력원자력이 국내 건설기업 등과 손잡고 인도네시아 수력사업 공동개발에 나선다.

    한수원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롯데건설, 도화엔지니어링, 한국남방개발과 함께 인도네시아 뜨리빠-1(Tripa-1) 수력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뜨리빠-1 수력사업은 설비용량 48㎿ 규모의 수력발전소 건설·운영사업으로, 향후 인도네시아 전력공사(PT. PLN)와 장기 전력판매계약(PPA) 체결을 통해 BOOT(Build-Own-Operate-Transfer)방식으로 30년간 운영될 예정이며, 건설 일정 등은 전력판매계약 체결 후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BOOT 방식은 사업자가 시설을 완공하고 일정기간 동안 시설을 소유·운영해 투자비를 회수한 뒤 시설을 국가 등에 이전하는 방식으로, 이번 사업은 운영기간 종료 후 인도네시아 전력공사로 이전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이 금융조달, 건설, 운영 등 수력사업 전 분야에서 국내 콘텐츠 수출증진에 기여함은 물론, 공기업과 민간기업이 상생하는 사업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지난 2월 네팔 차멜리야 수력사업(30MW)의 성공적인 준공 경험을 바탕으로, 파키스탄, 조지아, 니카라과 등 수자원이 풍부한 국가를 대상으로 해외 수력사업 개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