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 오사카 노선 중단 13일까지 연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대한항공, 일 오사카 노선 중단 13일까지 연장
    5일부터 항공기 전편 운항 중단...14일 이후 재개 검토
    기사본문
    등록 : 2018-09-11 09:38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대한항공이 일본 오사카 노선 중단을 오는 13일까지 연장했다. 사진은 대한항공 A330 항공기.ⓒ대한항공
    5일부터 항공기 전편 운항 중단...14일 이후 재개 검토

    대한항공이 일본 오사카 노선 운항 중단을 오는 13일까지 2일간 추가 연장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가 연장으로 중단되는 항공편은 인천-간사이, 김포-간사이, 부산-간사이, 제주-간사이 등 총 30편이다.

    대한항공은 태풍으로 인한 간사이 공항 터미널 폐쇄로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오사카 노선에 대해 항공기 전편 운항을 중단해 왔다.

    대한항공은 “간사이 공항 터미널 시설 복구가 진행됨에 따라 오는 14일 이후로는 일부 정기편 운항 재개를 검토하고 있다”며 “스케줄이 확정되는 대로 재공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나고야·오카야마·후쿠오카 등 주변 공항에 대형기를 투입해 승객을 수송 중이다. 이 기간 중 총 50편 4380석 규모가 추가로 공급됐다.

    오는 12~13일에도 나고야·오카야마·나리타 노선 대상 총 18편 1340석 규모로 공급을 추가 증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공항 운영 상황에 따라 지속적인 공급 증대와 취소편에 대한 예약 변경 및 환불수수료 면제 등 승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