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한 게 죄?' 세르비아 리포터, 경기장 진입 금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9일 16:16:15
    '섹시한 게 죄?' 세르비아 리포터, 경기장 진입 금지
    기사본문
    등록 : 2018-09-11 00:58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카타리나 스렉코비치. 카타리나 스렉코비치 인스타그램 캡처.

    세르비아의 미녀 리포터 카나리나 스렉코비치의 과거 그라운드 진입 금지 이유가 화제다.

    스렉코비치는 지난 2014년 세르비아 명문 축구구단 레드스타 베오그라드로부터 그라운드를 밟지 말 것을 주문 받았다.

    이유는 카타리나 스렉코비치의 화려한 외모가 선수들의 경기력을 떨어뜨린다는 것. 이에 스렉코비치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선수들이 나에게 적응한 줄 알았다. 하지만 경기에 집중이 안 된다고 나가줄 것으로 요구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