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내 독립 기업 ‘그룹&’ 출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16:21:51
    네이버, 사내 독립 기업 ‘그룹&’ 출범
    BAND, 100만 MAU 돌파...미국 대형 단체들과 파트너십
    “글로벌 공략 가속화”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4:45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네이버' 로고 ⓒ 네이버

    네이버가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 분야에서 글로벌 공략을 가속화한다고 10일 밝혔다. 네이버는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의 가능성을 보다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밴드(BAND)’와 ‘카페(Café)’ 등을 담당하는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 전문 조직인 ‘그룹UGC’ 셀을 사내 독립 기업(CIC)로 출범했ek. 새로운 CIC ‘그룹&’은 김주관 CIC 대표를 중심으로 독립적인 의사 결정 구조를 갖추고 빠르고 움직이며, 미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그룹 커뮤니티 시장을 개척해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룹& CIC는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 분야에서 네이버가 오랜 기간 동안 축적한 경쟁력과 전문성을 결집한 사내 독립 기업이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모임 경험을 제공해 온 ‘밴드’ ▲올해 15주년을 맞은 국내 최고의 온라인 커뮤니티 서비스 ‘카페’ ▲게임 분야에 특화된 ‘플러그(PLUG)’ 등 다양한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를 운영하며 축적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습니다.

    네이버에 따르면 밴드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진출에 집중한 결과, 현재 ‘방과 후 활동’(After-School Activity)이 활발한 미국 영타겟들로부터 주목받으며 최근 미국 내 MAU가 100만 명을 넘어섰다.

    또 Varsity Spirit, Legacy Global Sports 등 미국 현지의 대형 단체와도 공식 커뮤니케이션 파트너십을 맺었다. 게임 서비스 내에서 최적화된 커뮤니티 경험을 제공해 온 플러그(PLUG) 역시 글로벌을 무대로 한 새로운 시도를 준비중이다.

    2015년에 처음 도입한 CIC제도는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높은 조직이 다양한 아이디어와 실험을 시도해볼 수 있도록 인사, 재무 등 조직운영에 필요한 경영 전반을 독립적으로 결정하는 자율성과 책임감을 부여하고 있다.

    2015년 네이버웹툰에 이어 올해 초에는 서치앤클로바(검색), 아폴로(UGC) 조직이 CIC로 독립했다. 첫 CIC였던 네이버웹툰은 지난해 별도 법인으로 분사하기도 했다.

    네이버측은 “앞으로도 기민한 조직운영과 혁신적 시도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