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아나, LG 비하 논란에 거듭 사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06:14:24
    정지원 아나, LG 비하 논란에 거듭 사과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5:11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정지원 아나운서. ⓒ 정지원 아나운서 SNS

    KBS 정지원 아나운서가 LG 트윈스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곧 가을야구라니. 옆에서 움찔대던 엘쥐팬이 너무 야속했던 날. 주말. 직관. 한화이글스"라는 글을 게재했다. 정 아나운서는 한화팬으로 알려져있다.

    그러자 LG 팬들이 일제히 격분에 나섰다. 그도 그럴 것이 야구팬들 사이에서 LG의 비하 표현인 ‘엘쥐’라고 언급했기 때문.

    이에 놀란 정 아나운서는 급히 게시물을 삭제한 뒤 곧바로 사과문을 올렸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엘지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야구팬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습니다. 어제 재미있었던 직관을 급하게 업로드하느라, 큰 실수가 있었습니다. 저도 너무나 놀랐고, 당황스럽고, 난감했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전혀 의도하지 않은 행동이었지만, 좀 더 신중하지 못했던 점, 한 번 더 확인하고 빨리 대처하지 못한 점 모두 제 불찰이라고 생각합니다.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 부족함을 이해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