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가공식품 여행자 휴대반입 단속 강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9일 07:28:51
    축산물 가공식품 여행자 휴대반입 단속 강화
    관세청, 돈육 가공식품 반입 자제 당부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3:52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관세청은 10일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국내유입 차단을 위해 해외 여행자들에게 외국으로부터 돈육 가공품 등 축산물을 휴대, 반입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관세청은 최근 중국에서 반입한 순대, 소시지, 만두 등 돈육 가공품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돼지고기뿐 아니라 가공품인 햄과 소시지, 순대, 만두, 육포 등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을 위해서는 휴대반입 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관세청은 현재 검역 관련 집중 검사를 실시하고, 전국 공항만 세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대한 홍보를 실시 중이다.

    특히 중국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국가에서 오는 여행자들은 검역기관과 합동으로 엑스레이 집중 검색과 검역견 활용, 특정 항공편 여행자 전수검사 확대 등 휴대품 검사를 대폭 강화함으로써 축산물 및 축산물 가공식품의 국내 반입을 차단하고 있다.

    한편, 관세청은 추석 연휴와 다음 달 초 징검다리 연휴기간 동안 해외 여행객 급증을 고려해 이번 달 22일부터 한 달간 축산물 및 가공식품에 대한 집중 단속도 실시할 계획이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