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국내 최초 내진용 코일철근 개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9:52:13
    동국제강, 국내 최초 내진용 코일철근 개발
    내진철근의 고강도와 코일철근의 높은 가공수율 동시에 갖춰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5:17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동국제강이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개발한 내진용 코일철근.ⓒ동국제강
    내진철근의 고강도와 코일철근의 높은 가공수율 동시에 갖춰

    동국제강이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내진용 코일철근(C13 SD400S, C13 SD500S) 개발을 완료하고 9월부터 본격 상업생산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동국제강은 우선적으로 지난달 28일 포스코건설 송도 트리플타워 건설현장에 초도 제품울 출하했으며 점차 판매량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코일철근의 효율적인 가공성을 접목한 신개념 철근이다.

    동국제강은 기존 직선형 내진철근이 가공하기 어렵다는 가공업체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 7월부터 코일 형태의 내진철근 개발에 착수했다.

    그 동안 길이가 긴 코일철근에는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연신율(길이를 늘일 때까지 버티는 정도)을 균일하게 적용하기 어려워 직선 형태의 내진철근만을 생산해왔다.

    그러나 동국제강은 다양한 성분의 소재를 적용하고 부위별 테스트를 거친 결과 내진용으로 적합한 물성의 코일철근 개발에 성공했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직선형 내진철근에 비해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가공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설비를 수입하지 않고 기존 설비로도 가공작업이 가능하다. 또한 내진용 코일철근은 직선형 철근 대비 적재가 용이해 물류비 절감도 꾀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내진용 강재 시장이 매년 확대되고 있는 만큼 내진용 코일철근을 전략 제품화하여 판매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