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국 상하이에 세계 최초 ‘오닉스’ 전용 멀티플렉스 개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08:18:40
    삼성전자, 중국 상하이에 세계 최초 ‘오닉스’ 전용 멀티플렉스 개관
    세계 최대 극장 체인 ‘완다시네마’와 전용 멀티플렉스 개관
    가로 5미터에 2K 해상도·HDR·3D영상 지원...JBL 사운드 적용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1: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삼성전자 모델이 7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창닝구 소재 ‘아크(ARCH) 완다시네마’에 세계 최초로 개관한 ‘오닉스’ 스크린 전용의 ‘삼성 오닉스 멀티플렉스’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세계 최대 극장 체인 ‘완다시네마’와 전용 멀티플렉스 개관
    가로 5미터에 2K 해상도·HDR·3D영상 지원...JBL 사운드 적용


    삼성전자가 글로벌 최대 극장 체인 완다그룹과 7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창닝구에 위치한 '아크(ARCH) 완다시네마’에 ‘삼성 오닉스 멀티플렉스’ 를 개관했다고 10일 밝혔다.

    중국에 본사를 둔 완다그룹은 지난해 포춘 선정 세계 500대 기업 중 380위를 차지한 글로벌 기업으로 1551개 극장과 1만6000개 상영관, 박스오피스 관람객 점유율 12% 등 명실상부 세계 1위 극장 체인이다.

    아크 완다시네마는 총 6개관으로 구성된 세계 최초 ‘오닉스’ 스크린 전용 멀티플렉스 영화관으로, 전 상영관이 영사기가 필요 없는 삼성전자의 시네마 발광다이오드(LED)스크린과 하만의 JBL 오디오 시스템으로 꾸며졌다.

    이 극장에 설치된 ‘오닉스’ 스크린은 가로 5미터 세로 2.7미터 크기에 2K(2048x1080) 해상도와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High Dynamic Range) 영상을 지원하며 기존 영사기 대비 약 10배 이상인 300니트 밝기와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 모든 영화관에 3D 시네마 스크린을 적용해 2D뿐만 아니라 3D 입체 영화까지 상영할 수 있도록 했다.

    각 상영관은 50~60석으로 구성돼 영화 상영뿐 아니라 소규모 행사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프리미엄 상영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서 ‘오닉스' 스크린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며,“전 세계 영화 팬들이 ‘오닉스’ 스크린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저변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