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말레이시아와 두바이서 총 4200억원 규모 공사 연이어 수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2:48:52
    쌍용건설, 말레이시아와 두바이서 총 4200억원 규모 공사 연이어 수주
    3500억원 말레이시아 Oxley 타워…339m 초고층 복합건물
    Hyatt 계열 럭셔리 5성급 두바이 Andaz 호텔…ICD 외 발주처 첫 수주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0:41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 쌍용건설이 수주한 말레이시아 Oxley Towers 조감도(왼쪽)와 두바이 Andaz Hotel 조감도. ⓒ쌍용건설


    쌍용건설(회장 김석준)이 말레이시아와 두바이에서 대규모 공사를 연이어 따냈다.

    쌍용건설은 말레이시아에서 약 3500억원 규모의 Oxley Towers와 약700억원 규모의 두바이 Andaz Hotel 등 총 4200억원 규모의 공사를 단독으로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이 프로젝트들은 단순 가격 입찰이 아닌 기술제안과 시공실적, 기술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입찰을 통해 거둔 성과라 의미가 더 크다.

    말레이시아 Oxley Towers는 쿠알라룸푸르의 최고 중심인 KLCC(Kuala Lumpur City Centre)지역에 들어서는 최고 339m 높이의 초고층 건물이다.

    이곳은 건물 3개동의 복합건물로 79층과 49층 건물에는 각각 So Sofitel 호텔과 Jumeirah 호텔 및 레지던스, 29층 건물에는 오피스가 들어서고 이를 연결하는 7층 높이의 포디엄(Podium)이 조성된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8월 입찰 제안서 제출 이후 약 1년여 동안 진행된 기술제안과 VE(Value Engineering)를 통한 원가절감 방안 등에 대한 종합심사를 거쳐 중국 대형건설사 등 경쟁사들을 따돌리고 수주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쌍용건설이 말레이시아에서 성공적으로 시공한 세인트레지스 랑카위 호텔과 르누벨 레지던스, 다만사라 시티2 등을 통해 입증한 고도의 기술력과 고품질 시공능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의 발주처는 싱가포르 부동산개발 회사인 Oxley Holdings의 자회사인 Oxley Rising Sdn Bhd.이며, Oxley Holdings는 싱가포르, 영국, 중국, 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진행 중인 세계적인 디벨로퍼이다.

    Andaz Hotel은 쌍용건설이 두바이에서 두바이투자청(ICD)이 아닌 다른 발주처로부터 수주한 첫 프로젝트다.

    쌍용건설은 입찰 과정에서 최저가를 제시하지 않았음에도 기술력과 호텔시공 실적 등 종합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

    두바이 Jumeirah 1 지역에 들어설 이 호텔은 Hyatt 계열의 5성급 Luxury Boutique 호텔로 지하2층~지상 7층, 총 156객실 규모이지만 독특하고 개성 있는 디자인과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이 호텔의 발주처인 Wasl LLC는 두바이 정부의 부동산 자산을 개발·관리하는 공기업으로 현재 두바이에서만 14개 호텔과 약 2만5000개의 아파트 및 상업용 부동산을 소유·관리하고 있다.

    쌍용건설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Wasl LLC와 전략적 협업 파트너십(Strategic Alliance Partnership)을 구축하고, 이 회사가 발주하는 다수의 프로젝트 입찰에 참여 중이다.

    한편 쌍용건설은 1977년 창립 이래 지금까지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등 총 21개 국에서 160개 프로젝트 미화 약 110억 달러의 공사를 수행해 왔으며, 올해 초에는 싱가포르에서 일본의 대형 건설사들을 물리치고 약 8000억원 규모의 WHC 병원을 수주한 바 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