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안전운항 ‘종합통제’ 체계 구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4:39:26
    제주항공, 안전운항 ‘종합통제’ 체계 구축
    기존 ‘운항통제’에서 업그레이드...비정상상황 대응력 높여
    항공기 출·도착과 비행 감시, 스케줄링 외 정비통제 기능 추가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0:34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제주항공 운항통제센터 전경.ⓒ제주항공
    기존 ‘운항통제’에서 업그레이드...비정상상황 대응력 높여
    항공기 출·도착과 비행 감시, 스케줄링 외 정비통제 기능 추가


    제주항공(대표 이석주)은 안전운항 체계를 기존 '운항통제'에서 '종합통제' 체계로 업그레이드해 비정상상황 대응력을 향상시켰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일 200편이 넘는 비행계획과 이착륙을 포함한 항공기 운항의 모든 과정을 총괄하는 운항통제 역량 강화를 위해 이뤄진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의 운항통제 기능에 정비통제와 운항 코디네이터 기능을 더해 모든 상황에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안전운항에 필요한 기능 가운데 다른 본부에 있던 기능을 한 곳에 모음으로써 평상시 효율적인 안전운항 관리는 물론 비정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제주항공 운항통제센터(OCC·Operation Control Center)는 그동안 전문 자격을 갖춘 운항관리사를 중심으로 운항스케줄과 운송, 승무원 편조, 기상과 통신 분야의 전문가로 운영돼 왔다.

    ‘항공사의 심장’으로 불리는 운항통제센터의 핵심은 이곳에서 수립한 비행계획에 따라 조종사는 항공기를 운항하고 또 항공기가 계획대로 비행하고 있는지 등을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것이다.

    24시간 아시아 곳곳의 하늘을 날고 있는 항공기의 실시간 위치추적은 물론 조종사들과 수시 교신을 통해 비상상황 발생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게 대비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비정상상황이 발생하면 항공기 지연과 결항 등을 결정하고 항공기 스케줄을 조정하는 업무도 이뤄진다는 것이다.

    이처럼 항공기 운항의 모든 것을 결정하고 감시하는 데에는 항공기 상태는 물론 기상 등 다양한 상황에 대해 최적의 의사결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최근 정비통제와 운항코디네이터 기능을 더해 사실상 항공사의 모든 부문이 모인 종합통제센터로 기능을 강화한 것이다.

    정비통제는 항공기 상태를 진단해 조치가 필요한 경우 대응지침을 전달하며 베테랑 조종사 출신의 운항코디네이터는 조종실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가지 상황에 대해 지상에서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회사측은 이번 기능 강화와 함께 운항통제센터 인력을 기존 70여명에서 90여명으로 증원했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성장속도에 걸맞게 안전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안전을 위한 획기적인 투자를 해나갈 계획”이라며 “다양한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를 만들어 이용자의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이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