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홍진영 수영장 썸…최고 시청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9:30:01
    '미우새', 김종국♥홍진영 수영장 썸…최고 시청률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10:19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SBS '미운 우리 새끼'가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SBS

    SBS '미운 우리 새끼'가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시청률은 평균 17.6%, 최고 20.7%(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에 방송한 MBC '부잣집아들' 은 9.2%, KBS2 '개그콘서트' 4.9%, tvN '미스터 션샤인'은 17.3%, JTBC '뭉쳐야 뜬다'는 1.7%를 나타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시청률도 8.8%로, 주간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이날 20.7%까지 최고 시청률을 끌어낸 주인공은 김종국과 홍진영이었다. 동생들과 수영장이 있는 펜션에 놀러 온 김종국은 운동으로 갈고 닦은 근육 몸매를 공개했다.

    그러나 김종국을 깜짝 놀라게 한 이는 바로 홍진영이었다. 주변 행사에 왔다가 김종국을 만나러 팬션에 들른 것. 홍진영이 김종국 어머님과 영상통화에서 "어머님, 갈수록 젊어지세요"라며 애교 섞인 안부 인사를 남기자 스튜디오에 있던 어머님들은 '두 사람이 너무 잘 어울린다'고 했다.

    수영을 못하는 홍진영이 김종국의 어깨에 매달려 수영을 하는 장면은 20.7%의 최고 시청률을 끌어내며 눈길을 끌었다.

    동생들이 놀리면서 뒤따라오는 모습을 보고 신동엽은 "난 재네들이 좀 안따라왔으면 좋겠는데"라며 눈치 없는 동생들을 탓하기도 했다. 게임에서 진 홍진영이 물따귀를 맞을 위기에 처하자 김종국은 흑기사를 자처해 시종일관 남자다운 면모로 관심을 모았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