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독감백신 1억도즈 생산 돌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9:51:52
    GC녹십자, 독감백신 1억도즈 생산 돌파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09:35
    손현진 기자(sonson@dailian.co.kr)
    ▲ GC녹십자의 독감백신 '지씨플루 쿼드리밸런트'. ⓒGC녹십자

    GC녹십자는 10일 자사 독감백신의 내수용 누적 생산 물량이 1억도즈(성인 1억명 접종 분량)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국내 제조사가 내수용으로만 독감백신 생산 1억도즈를 넘어선 것은 첫 사례다.

    GC녹십자에 따르면 백신 생산시설인 화순공장에서 지금까지 국내 판매용으로 생산한 독감백신을 일렬로 늘어놓으면 경부고속도로를 10번 왕복할 수 있다.

    GC녹십자는 2009년 국내 제조사로는 처음으로 독감백신 양산에 들어간 이래 국내에 가장 많은 물량의 독감백신을 공급하며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 시즌 공급량도 약 900만도즈 분량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다.

    회사 측은 수출분을 포함한 독감백신 총 누계 생산 물량이 내년에는 2억도즈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0년부터는 우리나라와 계절주기가 정반대인 남반구 지역을 중심으로 독감백신을 수출하면서 한철 장사로 그칠 수 있는 사업을 연중 공급하는 체계로 확장했다.

    특히 유엔 조달시장에서는 전 세계 백신 제조사 가운데 가장 많은 독감백신을 공급하면서 글로벌 무대에서도 압도적인 입지를 드러내고 있다.

    통상 독감백신을 만드는 데는 바이러스 배양을 위해 쓰이는 유정란을 확보하는 기간을 포함해 5~6개월이 소요되지만, GC녹십자 화순공장은 이보다 훨씬 단축된 2~3개월 만에 독감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 수출 덕분에 유정란이 연중 항상 확보돼 있기 때문이다.

    김성화 GC녹십자 상무(화순공장장)는 “독감백신은 생산량과 비례해 기술력이 발전하는 구조”라면서 “장치 산업 특성상 고정비가 높아 ‘규모의 경제’를 이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손현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