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수 남지현 조선판 로맨스 '백일의 낭군님' 첫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2일 00:12:12
    도경수 남지현 조선판 로맨스 '백일의 낭군님' 첫방
    기사본문
    등록 : 2018-09-10 09:01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토리)이 새로운 로맨스 사극의 포문을 연다. ⓒ tvN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토리)이 새로운 로맨스 사극의 포문을 연다.

    #1. 도경수X남지현, 로맨스 사극 연기 도전

    캐스팅부터 화제를 모았던 도경수와 차세대 케미 여신 남지현이 tvN 로맨스 사극 ‘백일의 낭군님’에서 신혼부부로 만난다.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과 아.쓰.남(아무짝에도 쓰잘데기 없는 남정네) 원득으로 연기 변신을 예고한 도경수, 그리고 송주현 최고령 원녀 홍심과 비밀을 숨긴 양반집 규수 윤이서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남지현.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탄탄한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두 사람이 첫 로맨스 사극 연기를 펼친다. 애틋하고 안타까운 과거 인연부터 티격태격 혼인담까지, 보기만 해도 사랑스러운 이들의 예측불허 로맨스가 사뭇 기대된다.

    #2. 살아있는 캐릭터+뛰어난 영상미=장르적 재미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이종재 감독은 “각각의 살아있는 캐릭터와 뛰어난 영상미”를 드라마의 핵심으로 꼽았다. 이어 “다양한 장르적 요소가 조금씩 들어가 있다. 사극이기 때문에 색감 등에서 보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는 전언처럼, 설레는 로맨스 외에도 치열한 궐내 권력 쟁탈전과 평범하고 익숙한 백성들의 이야기가 모두 담겨있는 ‘백일의 낭군님’은 생동감 있는 캐릭터들이 각자의 사연을 개성 있게 펼쳐낸다. 또한, 촬영이 진행됐던 봄과 여름의 다채로운 색감과 문경새재 등 촬영지 곳곳의 아름다운 풍경이 뛰어난 영상미와 더해져 보는 재미까지 아낌없이 선사할 예정이다.

    #3. 신선하고 다양한 케미 발산

    이율에서 원득으로, 윤이서에서 홍심으로, 변화무쌍한 주인공들처럼 ‘백일의 낭군님’의 캐릭터들은 어떤 조합으로 만나든 다양한 케미를 발산한다. 로맨스의 중심이 되는 원득과 홍심도 상황과 신분에 따라 ‘원심’, ‘율심’, ‘율이서’라는 매번 다른 분위기를 가진 여러 커플 케미를 선보인다. 여기에 조성하, 조한철, 김선호, 한소희 등 든든한 연기파 배우들이 만들어낼 신선한 조합도 기대를 모은다. 조선판 워맨스, 브로맨스, 대립 구도가 균형 있게 드러나며 극 중 모든 캐릭터들에게 애정이 가는 신선한 로맨스 사극이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 사극. 가상의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로맨스 코미디의 달달함과 재미는 물론이고, 장르물의 쫀쫀함까지 모두 갖춘 tvN 기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10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