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상장사, 올해 비정규직 줄이고 정규직 늘리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21:07:23
    100대 상장사, 올해 비정규직 줄이고 정규직 늘리고
    기사본문
    등록 : 2018-09-09 10:4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국내 100대 상장기업이 올해 비정규직 수는 줄이고 정규직 직원은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재벌닷컴이 별도 매출 기준 100대 상장사의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기간제 직원은 지난해 말 4만2588명에서 올 상반기 말 3만7453명으로 5135명(12.1%) 줄었다.

    비정규직 수를 줄인 곳은 삼성전자, 한국전력, 현대차, SK하이닉스, 기아차, 포스코, 에쓰오일, LG이노텍, KT 등 51개사로 절반을 넘었다.

    기업별로는 LG이노텍의 기간제 직원이 작년 말 4083명에서 올 상반기 말 1450명으로 2633명 감소했고, GS리테일(1769명), 대림산업(310명), KT(281명), 대한항공(230명), 대우건설(207명)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특히 지난해 말 48명의 기간제 직원을 운영했던 이마트는 6월 말 현재 기간제 직원이 하나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100대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같은 기간 80만3147명에서 81만1761명으로 8614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별로는 삼성전자의 정규직원이 작년 말 9만9063명에서 올해 6월 말 10만1308명으로 2245명이 늘어 증가 인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SK하이닉스가 1759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고 CJ대한통운(848명), LG화학(751명), CJ제일제당(654명), 네이버(603명), 삼성SDI(504명), 삼성전기(446명) 등 순으로 정규직 직원이 많이 늘었다.

    재벌닷컴은 "기업들이 정부의 고용 촉진 기조에 맞춰 정규직 채용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최저임금 인상 등의 여파로 비정규직인 기간제 직원 수는 줄었다"고 분석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