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낙연 총리 주재 '메르스' 관계 장관회의 오후 2시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2:48:52
    정부, 이낙연 총리 주재 '메르스' 관계 장관회의 오후 2시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8-09-09 10:4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3년 만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는 이낙연 총리 주재로 9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 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이 총리는 전날 메르스 환자 발생 상황을 보고받은 직후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지시를 내렸다.

    관계 장관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노형욱 국무 2차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진희선 서울시 부시장이 참석한다.

    메르스 환자 주치의인 서울대병원 김남중 감염내과 교수 및 민간 전문가인 분당서울대병원 김홍빈 교수와 한림대 이재갑 교수도 함께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메르스 환자 및 밀접 접촉자 격리 상황, 기관별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초점을 맞춰 논의를 진행한다.

    이 총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철저히 격리하고 확산 가능성을 완전 차단하며 국민께 신속 투명하게 설명, 불안감을 없애 드리도록 하라고 박 장관께 당부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