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나오미, 롤모델 무너뜨리고 뜨거운 눈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6:51:08
    오사카 나오미, 롤모델 무너뜨리고 뜨거운 눈물
    세레나 윌리엄스 완파하고 US오픈 정상
    일본인 최초로 메이저대회 단식 우승
    기사본문
    등록 : 2018-09-09 07:51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오사카 나오미가 '롤모델' 윌리엄스를 물리치고 US오픈컵을 들어올렸다. ⓒ 게티이미지

    오사카 나오미(랭킹 19위)가 일본인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신예’ 오사카 나오미는 9일(한국시각) 15000여 관중이 들어찬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펼쳐진 ‘2018 US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랭킹 26위·미국)를 2-0(6-2 6-4) 완파했다.

    상대가 ‘롤모델’ 윌리엄스라는 점에서 이번 우승은 더욱 값지다. 윌리엄스는 23번의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한 스타로 최다 우승 기록 타이에 1개 차이로 다가선 살아 있는 전설이다.

    오사카는 일본인으로서는 최초의 메이저대회 챔피언이 됐다. 아시아 선수로는 2011 프랑스오픈, 2014 호주오픈 여자단식 정상에 오른 리나(중국)에 이어 두 번째다. 아시아 남자 선수 가운데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2014 US오픈 니시코리 게이(일본)의 준우승이다.

    180cm의 장신의 오사카 나오미는 강력한 서브를 바탕으로 1세트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게임스코어 0-1로 출발했지만 내리 5게임을 따내며 1세트를 가져왔다.

    강력한 서브 외에도 포핸드 스윙 스피드와 침착한 그라운드 스트로크, 넓은 코트 커버 능력을 뽐내며 세레나의 파워와 기술을 압도했다.

    2세트에서는 4-3으로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 윌리엄스가 심판에게 거칠게 항의하다가 페널티를 받아 흔들리는 상태를 잘 이용해 승리를 따냈다.

    두 팔을 들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한 오사카 나오미는 흐르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혼혈 선수로 일본 오사카에서 출생한 오사카 나오미는 3살에 미국 뉴욕으로 이주해 테니스를 시작했다.

    꾸준히 성장한 오사카 나오미는 19살의 나이로 호주오픈 그랜드슬램 예선을 통해 메이저대회에 데뷔했고, 20세에는 모든 그랜드슬램 본선 출전권을 따내며 눈길을 모았다. 그리고 이날 마침내 롤모델을 상대로 US오픈이라는 꿈의 무대에서 정상에 우뚝 섰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