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주재 '메르스' 긴급 관계 장관회의 오늘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00:03:23
    이낙연 총리 주재 '메르스' 긴급 관계 장관회의 오늘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8-09-09 04:4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정부는 오늘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긴급 관계 장관회의를 개최한다.'

    8일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메르스 환자 발생 상황을 보고받은 직후 "환자를 완벽하게 격리하고 매뉴얼대로 치료하라.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지시를 내린 데 이어 관계 장관회의 소집을 주문했다.

    관계 장관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질병관리본부 본부장, 행정안전부 장관, 서울시와 서울대 병원 관계자, 민간 전문가 2∼3명이 참석해 메르스 환자 및 밀접 접촉자 격리 상황을 점검하고, 메르스 확산 방지책 등을 전반적으로 논의한다.

    이 총리는 관계장관 회의에 현장 대응인력, 실무자는 부르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날 긴급지시 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환자 스스로 귀국 전부터 이상을 느끼고 귀국 즉시 리무진 택시로 병원으로 직행, 바로 음압 상태 격리. 비행기 동승자들도 전원 자가 격리"라며 "초기대응은 잘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