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9월 평양'에서 지지율 다시 띄울 수 있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5:17:06
    文대통령 '9월 평양'에서 지지율 다시 띄울 수 있나
    '남북정상회담 컨벤션효과' 기대…비핵화 성과 없으면 역효과
    청와대 "상황 무겁게 받아들여…국민목소리 더 귀기울이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9-08 03: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남북정상회담 컨벤션효과' 기대…비핵화 성과 없으면 역효과
    청와대 "상황 무겁게 받아들여…국민목소리 더 귀기울이겠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반등할 수 있을까. 최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일제히 하락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번주 실시된 '데일리안-알앤써치'조사를 비롯해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하락세였다. 일부 조사에선 처음으로 50%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단순히 취임 2년차에 겪는 '지지율 조정기' 수준을 넘어 민생경제에 대한 불안심리가 지지율을 끌어내린 핵심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추이를 살펴보면 6.13지방선거를 기점으로 완만한 하향곡선 그리다가 최근 들어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다.

    알앤써치 여론조사에서는 54.0%였다.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보다 1.0%포인트 오른 41.3%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8월 첫째주 조사 이후 한달 넘게 50%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떨어진 49%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0%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3주간 무려 11%포인트가 빠졌다. 리얼미터 조사에서도 5주연속 하락세를 기록하며 52.9%까지 떨어졌다.

    그동안 "지지율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다"고 했던 청와대도 7일 기자들의 질문에는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겠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고 했다. 청와대 내부 표정에서도 자칫 개혁동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묻어난다.

    ▲ 문재인 정부에게 지지율 반등의 최대 기회는 남북정상회담이다. 여론이 모이는 '추석 밥상머리 민심'을 앞두고 컨벤션 효과(정치이벤트 직후 지지율 상승 현상)를 기대해 볼 수 있다.ⓒ청와대

    정상회담 지지율 반등의 기회?…"북한 보다 경제가 우선"

    문재인 정부에게 지지율 반등의 최대 기회는 남북정상회담이다. 여론이 모이는 '추석 밥상머리 민심'을 앞두고 컨벤션 효과(정치이벤트 직후 지지율 상승 현상)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실제 문 대통령 지지율을 움직이는 키워드는 대북정책이다. 실제 갤럽 여론조사에서 긍정평가 이유로 '북한과의 관계 개선'(16%), '대북‧안보 정책'(11%)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남북정상회담 개최로 문 대통령의 적극지지층이 결집하는 시나리오가 가능하다는 의미다.

    무엇보다 지지율 하락을 막기 위해선 남북정상회담의 개최가 아닌 '성공적 개최'가 전제돼야 한다. 무엇보다 비핵화 협상이 '빈손 회담'으로 끝날 경우 역효과를 부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지지율 반등의 키워드로 일제히 '경제'를 꼽았다. 경제심리 회복 없이는 지지율 반등도 없을 것이란 뜻이다. 대북 문제는 여론에 민감한 휘발성 이슈지만, 그만큼 시간이 지나면 쉽게 증발하는 사안이기도 하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높은 물가와 경제에 대한 실망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며 "남북관계에 진전이 있더라도, 경제관련 가시적인 성과가 없으면 지지율 반등은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