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한국당, 5·18 진상규명 방해 움직임 유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06:12:50
    평화당 "한국당, 5·18 진상규명 방해 움직임 유감"
    "여야·국회의장, 왜 아직까지 진상조사위원 추천 않나"
    기사본문
    등록 : 2018-09-06 17:27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여야·국회의장, 왜 아직까지 진상조사위원 추천 않나"

    ▲ 평화당 일부 의원들은 6일 오후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위원회 발족 긴급현안 세미나'를 열어 자유한국당이 진상조사 위원 추천수를 예상보다 늘리려 하는 방안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데일리안

    최경환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6일 "국회가 5·18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데 일주일을 남겨두고 지금까지도 구성이 안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위원회 발족 긴급현안 세미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민주평화당 의원들은 여야와 국회의장이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조사위원 추천권을 행사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5·18 진상규명이 호남을 핵심 지지기반으로 하는 평화당에는 중요한 이슈로,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당의 미온적 태도를 지적한 것이다.

    최 최고위원은 "법에 국회의장 추천 1명, 여당인 민주당 4명, 야당은 비교섭단체 포함 4명 총 9명을 구성하기로 돼있는데 오늘까지도 그 명단이 나오지 않고 의원들은 접수도 안했다"고 꼬집었다.

    박지원 의원도 "평화당을 제외하고 아직까지 진상조사위원을 추천하지 않은 모든 정당들은 즉각 진상조사 위원을 추천해 당장 진상규명에 나서자"며 "오늘 우리가 의지를 모아 5·18 성폭력 진상규명 법률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키자"고 촉구했다.

    장정숙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통과로 5·18의 진실을 밝혀낼 법적 근거가 마련된 지 어느덧 7개월째에 접어들고 있다"며 "이번 달이면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본격적으로 출범해야 하지만 아직 위원회 구성도 완료되지 않아 진실에 다가가는 길이 멀고도 험난하게 느껴진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평화당 의원들은 앞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18 진상규명조사위원 구성 과정에서 한국당 추천 몫을 당초 계획과 달리 3명으로 늘리겠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맹렬히 비판했다.

    최 최고위원은 "평화당이 비교섭단체로 야당에 포함되어 있어 당연히 추천할 수 있는 상황인데 한국당이 3명으로 하고 바른미래당이 한 명 한다면 우리 목숨은 없어진다"며 "우리들은 오래 전부터 전남대 법대 민병로 교수를 추천해 둔 상태"라고 일갈했다.

    이어 "좋다, 자유한국당 3명 추천하라"며 "만약 추천된 진상규명위원이 진상(규명)을 지체시키거나, 방해하는 위원을 추천한다면 묵과할 수 없다"고 맹공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아직까지도 5·18 진상규명에 소극적이고 심지어 방해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심히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역사의 진실을 외면하고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인다면 국민에게 다시 한 번 크게 심판 받을 것임을 명심하라"고 일침했다.

    한편 이날 함께 참석한 송갑석(광주 서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18 진상규명은) 민주당과 평화당이 협력하고 합심해야 할 문제"라며 "(조사위원 추천에) 민주당은 최소한 한 분은 여성으로 갈 것"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