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적극 지지" vs 野 "우려된다"…특사단 방북 결과에 엇갈린 평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與 "적극 지지" vs 野 "우려된다"…특사단 방북 결과에 엇갈린 평가
    민주당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참해달라"
    한국·바른미래 "구체적 비핵화 조치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8-09-06 14:12
    황정민 기자(jungmini@dailian.co.kr)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여야는 6일 문재인 대통령 대북 특별사절단의 2차 방북 결과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극 지지한다”고 환영한 반면 야당들은 “우려스럽다”며 혹평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게 된 것을 크게 환영한다”며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체제, 남북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획기적인 전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에 대해 적극 지지하고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내에서의 모든 협조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며 야당이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에 협조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에 야당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다시 호소한다”며 “문 정부의 대북 협상력, 북한과의 외교적 협상에 있어 국민적 지지와 동의를 바탕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비핵화 조치를 구체화하지 못했다”며 비판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국가안보특별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지난 대북 특사단 방북과 별로 차이가 없는 것 같은데 정부는 뭔가 대단하게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걱정이 많다”고 우려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구체화하지 못한 상태에서 종전선언과 남북관계 개선을 조급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9월 18일부터 진행될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모든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 도출을 촉구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합의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천명한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비핵화 문제의 매듭은 한미 동맹·신뢰를 바탕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논평했다.

    이어 "정부가 이번 방북 결과를 갖고 미국 정부와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도출하는 성과를 낼 수 있기를 주문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