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대한적십자사에 5억 상당 긴급구호품 전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0:11:13
    삼성전자, 대한적십자사에 5억 상당 긴급구호품 전달
    재난 이재민 위한 긴급구호품…담요·구호의류·일용품 등 6373세트
    기사본문
    등록 : 2018-09-06 11: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재난 이재민 위한 긴급구호품…담요·구호의류·일용품 등 6373세트

    삼성전자는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태풍과 수해 등 재난 발생시 이재민에게 필요한 5억원 상당의 긴급구호품 6373세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긴급구호품은 이재민에게 필요한 담요·구호의류·비누·수건·면도기 등 13종으로 구성됐으며 내외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지급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임직원들과 적십자 봉사자들은 이 날 전달한 구호품을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벌였다.

    포장된 긴급구호품은 전국 대한적십자사 15개 지사에 분산 비축돼 재난재해 발생시 사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69억원 상당(누적)의 긴급구호품 9만5000세트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지난해에는 포항 지진, 강원도 산불, 중부 호우 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4156세트가 지원됐다.

    올해는 국내의 경우 태풍 솔릭과 집중호우 피해지역, 해외는 라오스댐 붕괴 사고 지역 등의 이재민들에게 신속하게 전달됐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