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정책방향, '실용적 진보'로 봉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1:01:13
    평화당 정책방향, '실용적 진보'로 봉합
    장병완 "추상적 이념 뛰어넘어 실사구시할 것"
    최경환 "탄력근로제 보완입법 필요 입장 공감"
    기사본문
    등록 : 2018-09-06 11:14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장병완 "추상적 이념 뛰어넘어 실사구시할 것"
    최경환 "탄력근로제 보완입법 필요 입장 공감"


    ▲ 민주평화당은 6일 정책의원총회에서 당의 정책방향을 '실용적 진보'로 정했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6일 "평화당은 정책방향을 '실용적 진보'로 정했다"며 "추상적이고 이념적인 틀을 뛰어넘어 실사구시의 과제로 실생활에 적용가능하고 효과 있는 정책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2차 정책의원총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이어 "다수의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 대안과 실제 적용가능한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이를 통해 평화당이 제대로 된 정책정당·대안정당이 될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평화당은 이날 첫 정책의총에서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대안''제10차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의 공정한 합의 촉구 결의안' 채택 등을 안건으로 상정해 진행했다.

    최경환 원내대변인은 정책의총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전체적으로 탄력근로제에 보완입법 필요성에 대해서 의견을 같이 했다"며 "현장상황과 의총, 경총 등 경제주체들의 의견을 더 청취한 다음에 최종 결정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또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내년부터 적용될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데 미국 측의 과도한 총액인상요구, 특히 작전 지원비 항목 신설등을 요구하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대해서 우리 당은 결의안에서 항목을 신설하는 것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특히 작전 지원비(Operation Support) 항목이라는 것은 한반도와 그 주변에 전략 자산 전개 비용을 분담하라는 것으로 주한미군 주둔군 경비지원이라는 범위를 크게 벗어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