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아모레 회장 "30개국 개척·디지털 활용 매진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7:37:04
    서경배 아모레 회장 "30개국 개척·디지털 활용 매진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8-09-06 09:27
    손현진 기자(sonson@dailian.co.kr)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지난 5일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5일 오후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국내외 임직원, 아모레 카운셀러, 협력업체 관계자 등 4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7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창립 기념식은 아름다움으로 세상을 변화시킨다는 꿈을 향해 함께 노력해온 내외부 구성원이 서로를 격려하는 감사와 축하의 자리로 마련됐다. 이에 우수 카운셀러 및 협력업체, 장기 근속자와 모범사원에 대한 시상식과 더불어, 클래식과 재즈를 넘나드는 축하 공연이 이어지며 참석자 전원이 격의 없이 어우러지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서경배 회장은 이날 창립 기념사에서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위치한 용산은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 시대를 힘차게 개척하자”고 말했다.

    아울러 서 회장은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 및 혁신 상품의 개발, 고객 경험의 혁신, 디지털 활용에 매진할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개방, 정직, 혁신, 친밀, 도전이라는 다섯 가지 가치를 기반으로 한 ‘고몰입 조직’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성원 모두의 성장을 추구하는 ‘재미있고 의미있는 일터로서의 더 좋은 회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한편, 1945년 9월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왔다. 국내 최초 화장품 연구소 설립, 국내 최초의 화장품 해외 수출, 국내 최초 한방 화장품 출시 등을 통해 지난 73년간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1990년대 초부터 글로벌 브랜드 전략을 추구하며 2000년대 이후 글로벌 시장 확장 및 성장을 본격화하고 있다.[데일리안 = 손현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