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바이오헬스·SW·IP 일자리창출 주력키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20:49:52
    당정청, 바이오헬스·SW·IP 일자리창출 주력키로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R&D 지원
    소프트웨어ㆍ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
    기사본문
    등록 : 2018-09-06 10:31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R&D 지원
    소프트웨어·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일자리창출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6일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SW)·지식재산(IP) 분야의 민간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기로 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 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했다.

    우선 바이오헬스 분야에서는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첨단화하기 위해 연구개발(R&D)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첨단의료복합단지(오송·대구)의 신약개발 인프라를 고도화하고 혁신형 의료기기(마이크로 의료로봇, 돌봄 로봇 등)의 R&D를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을 활성화하고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해 중소 바이오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및 인체세포 활용 재생의료 기술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 분야도 육성한다.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는 인재 육성에 주력하기로 했다.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과정 혁신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인재를 기르고, 혁신적 인재양성 기관 설립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 산업 리더급 핵심인재도 양성한다.

    또 소프트웨어·ICT 분야에 규제샌드박스를 도입하고, 공공분야 소프트웨어 사업의 빈번한 과업변경 등 불합리한 발주 관행을 개선하기로 했다.

    ▲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일자리창출 당정협의'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지식재산 분야에서는 발명⋅특성화고 지정을 현재 6개교에서 12개교로 늘리기로 했다.

    지식재산서비스업 성장을 위해 정부에서 발주하는 특허조사·분석 물량의 민간 점유율을 현재보다 확대하고, 지식재산 관련 공공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당정청이 이날 논의한 대책의 상세한 내용은 오는 11일 제7차 일자리위원회 회의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김 의장은 "당은 오늘 논의한 대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 입법과 예산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고용지표 악화와 관련 "올해 하반기에는 일정한 정도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는 "2019년 (고용 지표) 개선이 본격화하고 2분기가 되면 정부 정책 효과가 실제로 나타날 것"이라며 "그래서 내년 하반기에는 국민이 이해하고 수용할 정도의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에선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이 정부 측에서는 소관 부처 소속 권덕철(복지부)·민원기(과기부) 차관과 김태만(특허청) 차장, 청와대에서는 이목희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