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신공항 반대 논란'에 "이해찬, 전북도민께 사과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1:13:15
    평화당, '신공항 반대 논란'에 "이해찬, 전북도민께 사과하라"
    새만금 공항건설 용역비 25억원 전액 삭감
    "우연의 일치라 볼 수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8-09-05 13:52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데일리안

    새만금 공항건설 용역비 25억원 전액 삭감
    "우연의 일치라 볼 수 없어"


    민주평화당은 5일 "새만금신공항 건설에 반대한다는 취지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망언이 알려진 뒤 전북도민들과 재경 전북향우들의 경악과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분개했다.

    전북을 지역구로 둔 정동영·조배숙·유성엽·김종회·김광수·박주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앞서 민주당이 해명 입장문을 낸 것과 관련해 "새만금 신공항에 대한 이 대표의 천박한 인식과 대통령과 당대표의 엇박자를 여과 없이 드러낸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3일 "이 대표의 '무안공항을 이용하면 된다'는 발언은 새만금 공항은 화물수송 기능을 먼저 수행하고, 그동안의 여객수송은 무안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평화당 의원들은 "새만금 신공항을 반쪽짜리 화물수송 전용 공항으로 전락시키겠다는 이 대표의 본심이 그대로 투영됐다"며 "2019년도 정부예산안에서 새만금 공항건설을 위한 용역비 25억 원이 전액 삭감된 것을 어찌 우연의 일치라 볼 수 있겠냐"며 반문했다.

    이들은 또 "이 대표는 망언에 대해 전북도민들과 향우들에게 공식 사과하고 새만금 공항 건설에 적극 찬성해 조속한 착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당력을 모을 것임을 공개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