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무역센터 건립 30주년…한국무역의 허브 역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8:18:01
    무협, 무역센터 건립 30주년…한국무역의 허브 역할
    일자리 8만개 유발…MICE산업 이끄는 글로벌 복합문화 타운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8-09-05 11:28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무역센터 전경 ⓒ한국무역협회


    일자리 8만개 유발…MICE산업 이끄는 글로벌 복합문화 타운 기대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한국종합무역센터’가 6일 건립 30주년을 맞는다.

    무역센터는 지난 1985년 착공해 서울올림픽 개막을 열흘 앞둔 1988년 9월 7일 개관했으며 지난 30년 동안 비약적으로 성장한 한국 무역의 허브 역할을 해왔다. 무역센터는 국내 기업과 해외 바이어가 한자리에서 비즈니스를 처리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삼성동 중심의 19만㎡의 부지에 트레이드타워, 코엑스(전시장), 호텔(파르나스), 공항터미널(CALT), 쇼핑센터(현대백화점) 등 다양한 비즈니스 시설과 편의시설을 갖추고 서울의 랜드마크 역할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 수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무역센터의 상징적인 건물은 지상 55층, 지하 2층의 트레이드타워로 한국무역협회가 무역업계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트레이드타워의 외관 디자인은 하늘로 솟아오르는 용을 모티브로 삼았다.

    ▲ 무역센터 연혁 ⓒ한국무역협회

    센터 건립 이후 30년간 우리 무역도 이에 걸맞게 급성장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수출은 1988년 607억 달러에서 올해 6050억 달러, 수입은 518억 달러에서 5310억 달러로 각각 10배 수준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코엑스는 국제 전시회를 수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종합 전시장으로 출발해 현재 국내 전시장 가운데 최고 수준인 70% 이상의 가동률을 유지하면서 국내 MICE(국제회의와 전시회를 주축으로 한 유망 산업)산업의 중추 역할을 하고 있다. 아시아유럽(ASEM) 정상회의(2000년), G-20 정상회의(2010년), 핵안보 정상회의(2012년) 등 중요한 국제회의가 열리기도 했다.

    ▲ 무역센터 경제적파급효과 ⓒ한국무역협회

    무역협회에 따르면 현재 무역센터에 입주한 업체들의 직접 고용인원(단기 고용인원 포함)은 트레이드타워, ASEM타워 등 업무시설 1만8000명, 코엑스몰 등 상업시설 1만1000명 등 총 3만3500명에 달하며, 연간 3987만 명이 무역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지난 7월 무역협회가 1767명의 무역센터 이용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이들의 연간 소비·지출액은 5조1932억 원이었다.

    무역센터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매우 크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직·간접 취업 유발효과는 8만396명, 생산 유발효과는 연 9조6099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3조8379억 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무역센터의 변신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최용민 무역협회 경영관리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더욱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시대를 헤쳐 나갈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내년 초 코엑스 2층에 250평 규모의 스타트업수출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며 “서울시가 추진하는 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에 참여해 전시공간 확충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