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대 기업 GDP 대비 매출 규모 44.3%...미·일의 2~3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7:37:04
    국내 10대 기업 GDP 대비 매출 규모 44.3%...미·일의 2~3배
    미·일 각각 11.8%·24.6%...대기업 편중도 그만큼 높아
    기사본문
    등록 : 2018-09-05 09:08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한·미·일 상위 10대 기업의 각국 국내총생산(GDP) 대비 매출 규모.ⓒCEO스코어
    미·일 각각 11.8%·24.6%...대기업 편중도 그만큼 높아

    국내 매출 상위 10대 기업의 지난해 매출규모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44.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사의 GDP 대비 규모가 각각 11.8%와 24.6%에 그친 미국·일본 등에 비해 2~3배 높은 것으로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두 회사 매출만 GDP의 20.5% 수준이었다.

    5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한·미·일 3국의 지난해 매출 상위 10대 기업 연간 매출액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6778억달러로 GDP 1조5308억달러의 44.3%였다.

    반면 일본 10대 기업 매출은 1조1977억달러로 GDP 4조8721억달러의 24.6%였고 미국은 2조2944억 달러로 GDP 19조3906억 달러의 11.8%에 그쳤다.

    게다가 국내 10대 기업의 GDP 대비 매출 규모는 지난 2015년 41.5%에서 2017년 44.3%로 2.8%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미국은 11.8%로 동일했고 일본은 25.1%에서 24.6%로 소폭 떨어졌다. 그만큼 국내 경제의 대기업 편중도가 높다는 것을 방증한다.

    국내 10대 기업 중에서도 삼성전자의 위상이 독보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2242억 달러로 미국 1위인 월마트(5003억달러)의 44.8%, 일본 1위인 도요타자동차(2767억달러)의 81.0%다.

    하지만 국내 GDP 규모가 미국·일본의 약 10분의 1, 3분의 1 수준에 그치기 때문에 삼성전자의 GDP 대비 규모(14.6%)는 월마트 2.6%, 도요타자동차 5.7%보다 훨씬 높다는 것이 CEO스코어의 설명이다.

    삼성전자 매출은 반도체 호황 덕에 지난 2015년 1704억 달러에서 지난해 2242억 달러로 31.6%나 늘어남에 따라 GDP 대비 규모도 14.6%로 2.3%포인트 상승했다.

    이어 현대차 매출이 지난해 902억달러(GDP 대비 규모 5.9%)로 2위로 ▲LG전자(575억달러·3.8%) ▲포스코(568억달러·3.7%) ▲한국전력공사(560억달러·3.7%) ▲기아차(501억달러·3.3%) ▲한화(472억달러·3.1%) ▲현대모비스(329억달러·2.1%) ▲삼성디스플레이(321억달러·2.1%) ▲하나은행(309억달러·2.0%) 등이 ‘톱10’에 랭크됐다.

    10대 기업을 그룹별로 보면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가 3개사로 가장 많고 삼성그룹은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두 곳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GDP는 세계은행 공시 기준, 매출은 결산보고서 연결 기준으로 집계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