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경제살리기연대, 정권심판 '빅텐트' 마중물 될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0:11:22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정권심판 '빅텐트' 마중물 될까
    소상공인 총궐기 이어 중소기업 원탁회의 주도
    "중소기업 몰락시켜 집권하려 해…심판해달라"
    이언주·정운천, '국민통합포럼' 경력도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8-09-05 02: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소상공인 총궐기 이어 중소기업 원탁회의 주도
    "중소기업 몰락시켜 집권하려 해…심판해달라"
    이언주·정운천, '국민통합포럼' 경력도 '주목'


    ▲ 시장경제살리기연대 국회의원모임을 이끌고 있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자유시장경제론자들이 결성한 시장경제살리기연대 국회의원 모임의 활동이 이목을 끌고 있다.

    이언주·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과 김용태·김종석·추경호·강효상·정유섭·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등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소속 의원들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중소기업 생존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원탁 형식으로 마련된 자리에는 참석 의원 8명과 중소기업인 16명이 둥그렇게 모여앉아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한 현장의 애환을 나눴다. 원탁 바깥쪽으로도 100여 명의 중소기업인들이 참석해 활발히 의견을 개진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인들에게 강효상 의원은 "일을 벌려놓고 정부당국자가 한다는 소리가 '최저임금이 이렇게 큰 폭으로 인상될 줄 나도 몰랐다'며 남의 이야기하듯 해 기가 막힌다"며 "자영업 청와대 비서관은 '업종별 차등을 둬야 한다'던데 그걸 몰랐단 말인가. 이제 와서 그런 이야기를 한다는 게 절망적"이라고 개탄했다.

    이날 모임은 지난달 2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만여 명의 소상공인이 모인 가운데 열렸던 총궐기 국민대회 이후 일주일만에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의원들이 다시금 현장을 찾았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시장경제살리기연대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이언주 의원은 마무리발언에서 "정부가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부작용을) 몰라서 강행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직접적으로 말씀드린다면 굉장한 장기집권 플랜"이라고 단언했다.

    이 의원은 "이런 정책이 가속화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모두 몰락해, 정부에서 베푸는 공짜가 없으면 먹고살 수 없는 처지가 된다"며 "복지에 의존하는 국민 숫자를 많이 만들어내서 공공이 비대해지는 쪽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세력이 계속 집권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과 정운천 의원(네 번째)의 국민통합포럼이 주축이 돼서 일궈낸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협의체의 모습(자료사진). 이 의원과 정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의원모임 활동을 함께 하고 있어 주목된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다른 공동대표인 김종석 의원도 "이언주 의원이 이야기했듯이 (정부가) 몰라서 이러는 게 아니라, 이렇게 하는 게 정치적으로 유리하다고 보는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거들었다. 이 의원은 "선거 때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의사 표시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소속 의원들이 다가올 선거를 겨냥해 경제실정 정권심판론을 외쳤다는 점에서, 이들의 현장 활동이 향후 정계의 개편 방향과 무관하다고는 볼 수 없다는 관측이다.

    실제로 이날 모임에 함께 한 이언주 의원과 정운천 의원은 각각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소속이었을 때, '국민통합포럼' 활동을 통해 양당의 통합을 일궈냈던 경험이 있다.

    정 의원은 이날 행사 직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된 질문을 받자 "아직 (정치적으로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예단은 할 수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취하면서도 "정치인이 하는 활동에는 당연히 영향이 뒤따르는 것 아니냐"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이 의원도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시장경제살리기연대가 (국민통합포럼처럼) 새로운 정당을 고민하는 모임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지금의 구도로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것은 모두가 다 알기 때문에 현재의 정당에는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이 있을) 2년 뒤에는 자유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세력과 그렇지 않은 세력 간의 갈등이 더욱 첨예해질 것"이라며 "그 때가 돼서는 지금의 이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인원만 가지고는 안 된다"고 여운을 남겼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