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사망자 협력사 직원..."사고 원인 파악 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사망자 협력사 직원..."사고 원인 파악 중”
    기흥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로 1명 숨져
    기사본문
    등록 : 2018-09-04 17:03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기흥 반도체 사업장 전경. ⓒ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로 1명 숨져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사업장 내에서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가 발생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당했다.

    삼성전자는 4일 오후1시 55분께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에 있는 화재진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업체 창성 소속 직원 3명이 쓰러진 것을 발견하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다.

    이 중 협력사 직원 1명은 사망했으며, 현재 나머지 직원은 의식불명인 상황이다.

    삼성전자 측은 “사상자 발생 원인은 이산화탄소 유출로 인한 질식사로 추정하고 있다”며 “자세한 사고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관련 부처의 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사고를 당한 협력사 직원분들과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