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망명설 일파만파…탕웨이·공리 중국 왜 떠났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판빙빙 망명설 일파만파…탕웨이·공리 중국 왜 떠났나
    기사본문
    등록 : 2018-09-03 19:13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판빙빙 망명설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탕웨이와 공리 등 앞서 중국 국적을 포기한 배우들도 조명을 받고 있다. ⓒ 데일리안

    중국 배우 판빙빙이 정치적 망명을 신청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앞서 중국 국적을 포기한 중화권 스타 탕웨이와 공리의 사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일 대만 매체 뉴스비저(NEWSBEEZER)는 LA 월드저널을 인용해 판빙빙이 LA에서 정치적 망명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판빙빙이 망명을 신청한 이유는 정확하게 밝혀진 바 없다. 다만 외신들은 판빙빙이 최근 탈세 의혹으로 베이징에서 가택연금 상태로 조사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미국의 타블로이드 연예지와 각종 온라인 매체들도 이 같은 소식을 비중 있게 다루고 있다.

    사실로 드러날 경우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이미 탕웨이와 공리를 비슷한 이유로 잃은 경험이 있는데 이 같은 일이 여전히 진행형이라는 점은 중국으로서도 결코 달가운 일이 아니다.

    앞서 중국의 국민 여배우로 군림했던 공리는 2008년 중국 국적을 포기하고 싱가포르 국적을 취득했다. 해외 활동이 제약이 지나치게 많아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이후 탕웨이는 영화 ‘색계’가 친일파를 미화했다는 이유로 중국 내 활동이 금지되기도 했다. 결국 탕웨이는 홍콩으로 망명해 홍콩 영주권을 획득했다.

    하지만 판빙빙의 경우 탕웨이, 공리와는 다른 사례라는 지적도 있다. 판빙빙은 중국 내 활동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별다른 제약 없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오히려 판빙빙이 중국 내에서 입지가 좁아진 것은 세금탈루 의혹이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높다. 중국은 세금 탈루에 대한 처벌이 엄격하기로 유명하다.

    한편,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판빙빙 측은 아직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