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맞선녀 등장…'미우새' 시청률 껑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17:01
    김건모 맞선녀 등장…'미우새' 시청률 껑충
    기사본문
    등록 : 2018-09-03 08:35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SBS '미운 우리 새끼'가 일요일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에 올랐다. 방송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가 일요일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에 올랐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1부 16.8%(전국 기준), 2부 21.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8월 19일)보다 5.0%와 9.6%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1박2일 시즌3')는 12.1%를 나타냈다. SBS '집사부일체'(1부 6.9%·2부 8.7%), MBC '복면가왕'(1부 5.4%·2부 8.5%), SBS '런닝맨'(1부 5.1%·2부 7.3%)이 뒤를 이었다.

    이날 '미우새'에서는 김건모가 맞선녀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38세 회사원인 맞선녀 김은아 씨는 김건모와 띠동갑 차이가 났다.

    김은아 씨는 김건모에게 "예전에는 키 크고 청바지에 흰색 티가 잘 어울리는 사람을 좋아했는데, 외면보다는 내면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김건모는 "제가 정신연령이 낮다"면서 "드론 국가 자격증을 땄는데 그게 있으면 노후는 문제 없다"고 웃었다.

    또 "결혼을 하게 된다면, 아이는 안 낳을 수도 있다. 아이 때문에 엄마가 20년을 고생한다. 결혼하면 아이가 없어도 부부가 함께 여행 다니며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