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조성진 LG전자 부회장 "AI, 하고 말고 아닌 반드시 가야하는 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00:03:40
    [IFA 2018]조성진 LG전자 부회장 "AI, 하고 말고 아닌 반드시 가야하는 길"
    아날로그서 디지털로, 디지털에서 인공지능 시대로 변모
    빅데이터·클라우드·5G와 결합...플랫폼 경쟁도 자신감
    기사본문
    등록 : 2018-09-02 10: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가운데)이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 전시부스에서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LG전자
    아날로그서 디지털로, 디지털에서 인공지능 시대로 변모
    빅데이터·클라우드·5G와 결합...플랫폼 경쟁도 자신감


    “과거 아날로그 시대가 디지털로 변했고 디지털이 인공지능(AI)으로 변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 가전뿐만 아니라 로봇·자동차·단말 등 여러 분야에서 AI는 하고 말고가 아닌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 행사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AI 시대 도래에 따른 중요성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조성진 부회장은 아날로그시대에서 디지털 시대로 변화했듯이 인공지능 시대가 한 번 도래하면 다시는 뒤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AI는 그 자체로 존재하기 보다는 빅데이터·클라우드 등과 연계된다면서 이러한 데이터에는 이미지와 동영상 등 고용량 데이터도 있기 때문에 5G가 필요하게 될 것이라는 것의 그의 설명이다.

    조 부회장은 “결국 AI·빅데이터·클라우드·5G 등 4가지 결합이 다양한 분야에서 유용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 부스 전체를 AI 컨셉으로 잡은 것도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이 분야에서 앞서 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가 중점을 두고 있는 로봇사업도 AI와 빅데이터로 차별화 포인트를 가져가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로봇분야를 생활로봇, 공공·상업로봇, 산업용로봇, 웨어러블로봇 등 4가지로 분류하고 있는데 각 분야에 AI를 적용하는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로봇은 최근 들어 사업을 하게 됐지만 사실 오래전부터 연구소에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에 로봇 단말에 어떻게 접목될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는데 연계가 된다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IFA 행사에서 부각된 AI 플랫폼 경쟁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구글과 아마존 등과의 협력이 필요하지만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부각시켰다.

    조 부회장은 “구글과 아마존이 많은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지만 우리도 와이파이를 거의 전 가전에 투입해 디바이스에서 만들어내는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며 “구글과 아마존의 데이터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지만 우리가 1000만대, 2000만대에서 만드는 데이터를 분석, 활용하는 것은 우리가 가장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초기인 프리미엄 빌트인 주방 가전 시장에 대해서는 “유럽만 해도 기존 현지 브랜드들이 강하게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상당히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국내와 미국. 유럽 등 3지역을 공략하고 있는데 국내에서 1년만에 시그니처 키친스위트 갤러리가 성과를 내고 있는 등 기대보다 빨리 가고 있다”며 강조했다.

    LG전자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스마트폰 사업 개선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감도 나타냈다. 밖에서 보기에는 참 더디게 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시간은 걸리지만 잘 가고 있다고 보고 있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조금만 더 지나면 단말사업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부회장은 “제품 포트폴리오상 전체 손익구조가 굉장히 안좋았는데 그게 상당부분 정리가 되면서 프리미엄, 중가, 중저가, 염가형 제품 등의 구성이 제대로 되고 있다”며 “전체 매출은 줄지만 나쁜 매출이 더 많이 줄고 좋은 매출은 조금씩 늘어서 기대수준을 충족하는 단계”라고 말했다.[베를린(독일)=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