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배우 유이라고 당당히 소개하고 싶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21:26:31
    유이 "배우 유이라고 당당히 소개하고 싶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9-01 17:34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유이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 싱글즈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올 9월 방영 예정인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으로 복귀 예정인 배우 유이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유이는 블랙, 그린, 체크 패턴의 다양한 매니시룩을 시크하고 고혹적으로 소화해내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상반기 '데릴남편 오작두'에 이어 하반기에도 '하나뿐인 내편'을 통해 주말 드라마 여주인공 자리를 이어가는 유이는 양한 작품으로 연기를 선보였지만 아직도 마음에 담고 있는 '배우'라는 타이틀은 생각 이상으로 무겁다고 말한다.

    "제 소원이 '안녕하세요, 배우 유이입니다'라고 절 소개하는 거에요, 저는 연기 활동을 하며 상을 받는 일이 있을 때도 늘 내가 이 상을 받아도 되는 건가 의구심이 들거든요."

    유이는 벌써 10개 이상의 작품에서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그녀는 "곧 들어갈 '하나뿐인 내편' 역시 부담감이 있어요. 작가님이 저를 보며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하셨고, 배우로서 한 획을 그으신 분들과 함께하는 작품이라 안 가지려고 해도 부담이 커지더라고요. 걱정이 되는 만큼 한 달 동안 캐릭터에 대한 고심을 많이 했어요."라며 이번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부담감을 떠안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책임에 무게가 실렸다는 뜻이다. 그 부담감이 유이의 성장 원동력이 되었지만, 때때로 일상의 한 부분을 포기하게 되는 일을 만들기도 한다.

    "가수로 데뷔를 하고 현재는 연기를 하면서 10년이 흘렀어요. 원래도 집을 좋아하지만 연예인이 되며 더 '집순이'가 된 것 같아요. 일과 일상의 경계가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을 때가 많다고 해야 할까요? 독립하면서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데 외로움을 많이 타는 아이라 집에서 함께 지내는 시간을 늘리다 보니 더욱 그렇게 된 것 같아요."

    매 작품마다 눈부시게 성장하는 '배우' 유이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9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 (m.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