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여행금지 국가로 분류…"승인받아도 유서 작성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0:27:57
    美, 북한 여행금지 국가로 분류…"승인받아도 유서 작성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8-09-01 11:0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고 웜비어 방북 주선 여행사인 중국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Young Pioneer Tours)는 21일(현지시간) 자사 트위터에 "우리 여행사는 미국 당국이 이달 27일 북한 여행 금지명령을 발표한다는 것을 통보받았다"며 "이 명령은 이날부터 30일 후 발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영 파이오니어 투어스 트위터 캡처

    미국 국무부가 북한여행 주의보를 새로 발령했다.

    1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미 국무부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새로 발령한 북한여행 주의보에서 "미국인들이 북한을 방문하지 말 것을 계속 요구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앞서 같은 날 관보에 지난해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시행한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다'는 공고문을 공식 게재했다.

    이번에 갱신한 북한여행 주의보에서 미 국무부는 북한을 '여행금지' 국가인 '레벨 4'로 분류하고 "미국인의 체포와 장기 구금에 대한 심각한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갱신된 여행 주의보는 특별 승인의 경우 매우 제한적인 상황에서만 가능하며, 북한 방문을 승인받은 미국인들은 유서와 보험 수혜자 지정, 위임장까지 작성해야한다고 명시했다.

    주의보는 또 미국 정부가 북한과 외교나 영사 관계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북한에 있는 미국인에 대한 비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으며, 스웨덴이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 대표국 역할을 하며 제한적인 비상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주의보는 북한 내부나 인근에서 운항하는 민간 항공에 대한 위험으로 인해 연방항공청(FAA)이 조종사 등 운항 관계자들에게 전달하는 항공정보 시스템(NOTAM)과 특별연방항공규정(SFAR)도 공표했다. 미 연방항공청은 이미 모든 미국 국적 항공기의 북한 영공 비행을 금지하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