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로렌스·일반인 누드사진 유포자 '징역 8개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6일 10:05:13
    제니퍼 로렌스·일반인 누드사진 유포자 '징역 8개월'
    기사본문
    등록 : 2018-08-31 21:47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제니퍼 로렌스 누드사진 유포자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 데일리안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의 누드사진 유포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30일(현지시간) 미국의 복수 연예매체는 미국 코네티컷 브리지포트 지방법원이 제니퍼 로렌스 등 할리우드 배우와 일반인들의 누드사진과 개인정보 등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조지 가로파노에게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보도됐다.

    뿐만 아니라 석방 후 3년의 보호감찰, 사회봉사 60시간도 더해졌다.

    조지 가로파노는 2014년 해킹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그는 제니퍼 로렌스의 아이클라우드 계정을 해킹, 60여 장의 사진을 빼낸 뒤 유포한 혐의를 받았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