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는 나라 돼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21:18:51
    文대통령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는 나라 돼야"
    '데이터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현장방문
    기사본문
    등록 : 2018-08-31 14:54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데이터 규제혁신'과 관련 "정부는 데이터의 활용도는 높이되, 개인정보는 안전장치를 강화해 훨씬 더 두텁게 보호할 것"이라며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면서 동시에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다루는 나라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데이터 규제혁신'과 관련 "정부는 데이터의 활용도는 높이되, 개인정보는 안전장치를 강화해 훨씬 더 두텁게 보호할 것"이라며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면서 동시에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다루는 나라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성남시 분당구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가진 '데이터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서 "데이터의 적극적인 개방과 공유로 새로운 산업을 도약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데이터 규제혁신의 목표는 분명하다. 데이터의 개방과 공유를 확대해 활용도를 높이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신기술과 신산업,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하며 안전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개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은 인터넷을 가장 잘 다루는 나라에서,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는 나라가 돼야 한다"며 "관계부처는 긴밀히 협력해 관련 법안을 조속히 제출하고, 국회의 협력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