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부산 홍보대사 나선 연변 대학생들 ‘B traveler’ 지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17:01
    에어부산, 부산 홍보대사 나선 연변 대학생들 ‘B traveler’ 지원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연변주 대학생들 부산 홍보 지원
    기사본문
    등록 : 2018-08-31 13:55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중국 연변대학교 학생들이 30일 김해공항에서 에어부산이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고사와 함께 지원하는 ‘B traveler’ 프로그램에 참여하기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어부산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연변주 대학생들 부산 홍보 지원

    에어부산이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중국 연변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B(Busan) traveler’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부산 홍보대사로 나선 연변대학교 학생들은 지난 30일 오후 2시 에어부산 BX3383편을 통해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내달 2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부산 관광에 나선 뒤 홍보 콘텐츠를 제작해 현지에서 부산의 매력을 알릴 예정이다.

    부산관광공사와 한국관광공사, 에어부산 연길지점은 지난 7월 중국 연변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부산 관광과 홍보를 담당할 ‘B traveler’ 참가 대학생을 모집했다. 총 3팀 12명이 선정됐으며, 이들은 팀별 각기 다른 여행 테마를 갖고 부산 곳곳을 둘러본다.

    전포 카페거리 등 부산의 특색 있는 카페를 탐방하고 커피를 체험해보는 ‘카페 in 부산’, 해수욕장과 송도 해상 케이블카 및 송정 서핑 등을 체험해보며 해양도시 부산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해양 스포츠 in 부산’, 부산의 지하철 노선을 따라 다양한 장소를 여행해보는 ‘지하철 여행 in 부산’ 등 총 세 가지 테마다. 일정 중 31일 오전에는 에어부산 사옥을 방문해 캐빈 훈련동 등 시설도 견학할 예정이다.

    이들은 여행 종료 후 중국으로 돌아가 부산 관광과 에어부산에 대한 홍보영상 제작 및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부산에서 백두산으로 향하는 가장 빠른 길인 부산~옌지(연길) 노선에 2015년 1월 국적항공사 최초로 정기 취항했다. 해당 노선은 국내 관광객뿐 아니라 연변주 동포 손님들도 많이 탑승하는 노선이다.

    에어부산 측은 “최근 해외 지점 직원들을 대상으로 부산 스터디 투어를 실시하는 등 현지 부산 알리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며 “부산과 옌지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항공사로서 앞으로도 연변 지역 내 부산 홍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