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7곳...“집값 상시 모니터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4:29:11
    서울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7곳...“집값 상시 모니터링”
    기사본문
    등록 : 2018-08-31 14:2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전국에서 총 99곳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 서울지역의 경우 작년에는 집값 상승 가능성을 차단하가 위해 전면 배제됐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7곳이 포함된 점이 눈에 띈다.

    이번에 서울에서 선정된 사업지 7곳은 집값 상승을 부추길 가능성이 낮은 소규모 사업으로 진행된다. 또한, 집값 과열 조짐이 나타날 경우 활성화계획 승인을 보류하고, 사업 추진시기 조정 또는 선정 취소 등의 조건이 붙었다.

    31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는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이날 열린 도시재생특위에서는 8‧27대책으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종로구나 동대문구 등에서 제안된 중‧대규모 사업은 집값 과열을 부추길 우려가 있어 올해 사업지에서 탈락 시켰다.

    서울시에서 이번에 탈락된 3곳은 동대문구(경제기반형, LH 제안), 서울시 종로구(중심시가지형, SH 제안), 서울시 금천구(중심시가지형, SH 제안) 등이다.

    선정된 7곳은 중랑구 묵2동(일반근린형), 서대문구 천연동(일반근린형), 강북구 수유1동(주거지지원형), 은평구 불광2동(주거지지원형), 관악구 난곡동(주거지지원형), 동대문구 제기동(우리동네살리기), 금천구 독산1동(우리동네살리기) 등에서는 예정대로 소규모 사업이 이뤄진다.

    정부는 해당 지역들의 집값을 집중 모니터링 하고, 집값이 과열될 경우 사업선정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부동산 시장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사업 추진이 부진하거나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는 경우 사업 선정을 취소하거나 올해 사업 선정 과정에서 불이익을 부여하는 등 뉴딜사업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현재 자치구별뿐만이 아니라 동 단위로도 집값 변동률을 파악하고 있다”며 “해당 지역의 인근 부동산 시장까지 함께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