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2018 희망메이커 스쿨’ 개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4:18:29
    SK케미칼, ‘2018 희망메이커 스쿨’ 개강
    SK케미칼, SK가스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 ‘희망메이커’ 7년 만 업그레이드
    기사본문
    등록 : 2018-08-31 14:15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SK케미칼 사회공헌 담당자가 29일 SK케미칼 본사에서 ‘희망메이커 School 개강식’을 진행하고 있다. ⓒSK케미칼


    SK케미칼, SK가스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 ‘희망메이커’ 7년 만 업그레이드

    SK케미칼이 청소년 대상 사회공헌 활동을 업그레이드한다.

    SK케미칼은 회사의 청소년 후원 프로그램을 7년 만에 업그레이드한 ‘희망메이커 School’을 출범하고 개강식을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희망메이커’는 SK케미칼이 전국 15개 사회복지기관과 함께 160명의 청소년들을 후원하는 회사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SK케미칼 희망메이커는 2012년 이후 7년 동안 구성원과 회사가 매월 약정된 후원금을 결연 대상자에게 전달하고 소통하는 청소년 후원 프로그램이다. 청소년들과 SK케미칼 구성원들이 수시로 만나 소통하며 관심사, 고민에 대해 이야기하고 탐방, 여름캠프, 송년행사 등 참여 중심의 프로그램으로 발전해왔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희망메이커 7년 차를 맞아 청소년들의 관심과 니즈(needs)에 더욱 부합하는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참가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자발적, 능동적인 참여를 유도하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이를 위해 SK케미칼은 올해 상반기 본사 후원 청소년 99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하여 초등, 중등, 고등학생 별 관심도를 조사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라, 초등학생들에게는 재미와 참여를 위한 예체능 프로그램, 중‧고등학생들에게는 가치관과 정체성 정립을 위한 학습 등을 제공하는 학년별 맞춤형 프로그램인 ‘희망메이커 school’을 새로 출범했다.

    이광석 SK케미칼 사회공헌 사무국장(전무)은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단발성 후원 보다 체계적인 맞춤형 지원이 더 필요하다“면서 “이번 청소년들의 관심과 흥미를 반영한 ‘희망메이커 School’을 통해 더욱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