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北김영철 편지, '뭔가 줄 생각 없으면 오지 말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07:27:31
    로이터 "北김영철 편지, '뭔가 줄 생각 없으면 오지 말라'"
    "美관리들 '北, 한국과 별도합의로 한미균열 시도' 우려"
    기사본문
    등록 : 2018-08-31 08:2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美관리들 '北, 한국과 별도합의로 한미균열 시도' 우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방북을 취소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보낸 '비밀편지'의 말투는 "기꺼이 무언가를 줄 생각이 없다면 오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로이터통신이 미국 정부의 한 고위 관리를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관리는 로이터에 "그들(북한)은 기본적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충분히 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정보 및 국방 관리들은 여러 차례에 걸쳐 북한의 핵무기 포기 의향에 대해 깊은 불신을 표출하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긍정적인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었다"고 전했다.

    이번 편지로 미국 측에 협상 무산 위기를 경고한 북측이 향후 한국 정부와 별도의 합의 도출을 시도하면서 한미동맹의 균열을 꾀하는데 집중할 수 있다는 게 미국 관리들이 우려하는 바라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는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 신고의 선후관계 등을 둘러싼 북미 간 '벼랑 끝 밀당'의 단면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동안 북한은 종전선언이 선행돼야 실질적 비핵화 조치 등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면서 종전선언을 끈질기게 요구해왔으나 미국은 핵 리스트 신고부터 하라고 응수해 왔다.

    이와 관련, 인터넷매체 복스(Vox)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곧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서명하겠다"고 약속했으나 그 이후 '종전선언 전(前) 핵무기 폐기'를 요구함에 따라 북한이 '약속 불이행'으로 간주, 점점 적대적 발언을 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김 부위원장의 편지에는 종전선언 등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한 미국이 가시적 조치를 거듭 요구하면서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미국 측도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기간 원하는 것을 얻기 힘들 것이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김 부위원장의 편지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이 취소된 결정적 계기로 작용했으며, 이 편지는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 방북은 성공하지 못할 것 같다'는 확신을 줄 정도로 적대적인 내용이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CNN방송에 따르면 이 편지에는 "미국이 평화협정에 서명하기 위해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 아직도 기대에 부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으며, 이 때문에 과정이 진전될 수 없었다"며 비핵화 협상이 다시 위기에 처했으며 결딴날 수 있다고 경고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